hanoka.com

주변관광지

CHANGPYEONG SLOW CITY HANOKA PENSION

  • Home
  • 주변관광지

주변관광지창평 슬로우시티 한옥펜션

제목 창평슬로시티
*자연과 함께 하는 느림의 미학*
마을 입구에선 시끌벅적 장터가 열렸다. 노인들은 나물과 채소를 들고 나와 자리 잡았고 두루마기를 입고 갓을 쓴 할아버지는 가훈을 써주기도 한다. 아이들은 마중물을 넣고 물을 길어 올리는 체험을 하고 있고, 한편에선 떡방아를 쳐 보는 파란눈의 외국인도 있다. 슬로시티의 상징인 달팽이에서 이름을 따온 '달팽이 시장'이 열리면 온 마을이 사람들로 북적인다. 전라남도 담양군 창평면이 지난 2007년 12월 1일 '치타슬로 (Cittaslow) 국제연맹'으로부터 슬로시티로 인정받으면서 일어난 변화다. 슬로시티는 사람 중심의 도시를 만들고자 하는 이탈리아의 작은 마을 '그레베 인 키안티'에서 1999년 시작됐다. 2017년 현재까지 세계 30개국 233개 도시가 가입했고 우리나라의 창평을 비롯해 완도, 장흥, 하동, 예산 등 11개 지역이 슬로시티로 인정받았다. 슬로시티로 인정받는 조건은 간단하면서도 어렵다. 전통적인 수공업과 조리법이 보존되어 있어야 하고 고유의 문화유산을 지키고 자연친화적인 농업을 사용해야 한다. 한마디로 인간 중심의 도시가 되어야 한다.

관련 홈페이지
http://www.slowcp.com/